나는 매사 불성실하고 게으름이 많은 성격이다. 하지 않아도 된다면 안 하는 귀찮음이 몸에 배어있는 모범적이지 못한 성격이다. 이 성격으로 인해 얼마나 많은 것을 놓치고 살았는지 이제 와선 아쉽고 씁쓸하지만, 끝끝내 못 고치는 걸 보니 이것이 내 천성이라 여기며 살고 있다.

이런 우유부단한 성격이지만 사실 작년 한 해 게으름을 극복하기 위해서 꽤 많이 고민했다. 나는 멋진 개발자가 되는 것이 목표였으며 나름 개발자로서 이루고 싶은 꿈도 있었다. 게으른 주제에 개발에는 나름 진심이었고 자존심도 강해서 게으름을 이기고 꽤 많은 것을 해냈다. 그러다 보니 지금은 꽤 괜찮은 개발자가 된 것 같다.

문제는 코드를 위해서만 키보드를 두드릴 뿐 내가 겪은 경험을 정리하지 않으니 기억 속에 잊히는 것들이 꽤 많다는 것이다. 나는 운 좋게 많은 경험을 할 수 있었고 덕분에 남들보다 젊은 나이에 다양한 지식을 얻을 수 있었다. 하지만 이런 소중한 경험을 방치했고 결국은 과거에 경험했던 일을 다시 반복하는 사태가 여러 번 발생했다.

어쩌다 보니 수석 개발자가 되어 다른 개발자를 리드해야 하는 입장이 되었다. 이젠 다른 사람을 도와야 하는 입장이 되었으니 게으름을 청산하고 얼리버드가 되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고 생각하여 우선 게으름을 극복하기 위해 블로그를 시작하기로 했다.

내가 블로그 시스템을 통해 글을 작성한 것은 지난 2015년 2월이 마지막이다. 지금이 2021년 2월이니 글을 쓴지 벌써 6년이 지났다. 글쓰기가 아직 너무나도 어색하지만, 올해는 반드시 꾸준히 글을 쓰기로 다짐해본다.